태그 : 백건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Kun-Woo Paik Piano Recital - Schubert (2013년 9월, 예술의전당)

공연이 있다는 사실을 너무 늦게 알아서 표를 구하지 못해 체념하고 있다가, 집에서 뒹굴거리던 중 우연히 홈페이지 들어가보고 취소된 표 12장이 남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건 불과 공연 시작 한 시간 반 전. 부리나케 예매하고 세수하고 이 닦고 택시 잡아 달려가니 15분이나 여유 시간이 남았더라. 허허허, 이렇게 번갯불에 콩 구워먹듯 음악회 가기는 또 처...

Kun-Woo Paik, and Liszt - part 2. 후기작품, 그리고 소나타

굉장한 연주였다. 과연 이런 연주를 또 들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. 단순한 하나의 공연, 또는 이벤트 - 즉 음악을 들으러 오는 관객들이 있고, 그들에게 무언가를 들려주는 어떤 일회성 기획으로서의 이벤트, 또는 상품 - 이라기보다는, 물론 실제로 그런 이벤트의 일종이기는 하지만, 이건 그렇게만 치부하기에는 너무나 거대하고, 경건하고, 절실한 그 무엇이...

Kun-Woo Paik, and Liszt - part 1. 문학, 그리고 피아노

백건우가 들려주는 리스트, 그 첫번째 시간. 리스트 음악을 잘 모르던 나, 이번 기회를 맞아 예습 삼아 이번 연주회의 주된 레파토리 중 하나인 '순례의 해' 음반을 사서 들어보았다. Lazar Berman이라는 연주자의 음반. 리스트는 무조건 건반 무지하게 많이 두드리는, 현란한 피아노 음악을 만들었을 거라는 선입견을 깨뜨려주는 음악이었다. 매우 사색적...

Kun-Woo Paik plays Messiaen {Vingt Regards sur l'Enfant-Jésus 아기예수를 바라보는 20개의 시선}

음악적인 소양이 별로 없는 내가 이 음악이나 연주에 대해 뭔가 의미있는 평가를 하기에는 무리이고..메시앙Olivier Messiaen의 이 작품은 무척 명상적이고 선(禪)적인 느낌을 주는 현대음악이다. 한 추운 겨울날, 마굿간에서 태어났다고 일컬어지는 한 아기. 아기는 아기이되 후에 세상을 구원할 존재이자, 신으로 경배되는 아이. 그 아기를 향한 시선들...

꽉 찬 일주일

이런저런 이벤트가 많아서 후다닥 지나가버린 지난 한 주.화요일 -얼떨결에 룰루랄라 따라간 국악 공연장. 안숙선 명창의 음악인생 50주년 기념 공연이었는데, 온갖 종류의 온갖 팀들이 나와서 국악 종합선물세트를 펼쳐보여줬다. 판소리 {흥부가}와 민요 {뱃놀이}가 참 좋았고, 옛날 국어 시간에 조지훈의 시에서만 들어봤던 {승무}도 볼 수 있었다. 우아하고 담...
1


CCL 안내


Creative Commons License

이 블로그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-비영리-변경금지 2.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