8월 31일은 '짜장면' 데이 ^^ by yiaong

드디어 짜장면을 짜장면이라 부를 수 있게 됐다.

‘짜장면’ 등 39항목 표준어로 인정 - 국립국어원

그런데, '먹거리'마저 표준어로 인정된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. 예전에 이오덕 선생이 {우리글 바로쓰기}에서 했던, '먹거리'라는 억지스러운 말에 대한 비판에 동의하기 때문이다. 고종석의 글을 통해 다시 한번 되돌아보자면 이렇다.

한글학회 둘레의 일부 호사가들이 즐기던 고유어 새말 만들기를 이오덕은 혐오했다. 그 신조어들은, 억지로 갖다 붙이자면 민족과 관련될 수는 있겠지만, 민중과는 무관하기 때문이다. '모람(회원)' 이나 '먹거리(먹을거리)', '읽거리(읽을거리)' 같은 말은 이오덕이 보기에 우리말이 아니었다. 민중언어의 어법 바깥에서 억지로 만들어진 말들이었기 때문이다. 그 점에서 이오덕은 국어운동가 대다수보다 한결 보수적이었다.

- 고종석 {말들의 풍경} 중에서, (이오덕의 '우리글 바로쓰기')


그런데 결국, 어느 정도의 대중성을 획득한 덕에 '먹거리'는 표준어로 인정되게 되었다. 썩 개운하지는 않다. 혹시 언젠가는 '니가(네가)' 도 표준으로 인정되고, '한글'에 '한글로 표기한 한국어 문장' 이라는 의미도 공식적으로 포함되는 날이 오려나? 그렇게 될지도 모르겠지만 언어 보수주의자인 나로서는 달갑지 않을 것 같다.

그래도 '짜장면'이 표준어가 된 것은 환영하는 의미에서, 앞으로 8월 31일은 짜장면 데이로 삼기로 한다. :)

덧글

  • 애쉬 2011/09/01 11:11 #

    광복절이 아닌 광짜절로 세세에 알려 세세에 기리도록하라~~~

    ........고 광화문에 앉아계신 세종대왕님께서 한마디 하실 듯한 기분입니다.

    네...내년 8월 31일은 짜장면의 날입니다. +__+
  • yiaong 2011/09/01 19:19 #

    제가 중국집 주인이면 대대적으로 캠페인을 벌일 텐데 말입니다. :)
  • battosai 2011/09/02 04:52 # 삭제

    한국을 떠난 사이에 한국어가 낯설어지고 있습니다.
  • yiaong 2011/09/02 13:15 #

    그럴 법도 하지요.
    언제 짜장면이나 한 그릇 같이 하시지요. :)
※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.


CCL 안내


Creative Commons License

이 블로그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-비영리-변경금지 2.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